기사 메일전송
비정규직 역대 최고인 36.4%, 저임금구조 여전하고 단순노무 비율 높아...
  • 기사등록 2019-10-30 15:27:18
  • 기사수정 2019-11-29 11:05:44
기사수정


비정규직 역대 최고인 36.4%, 저임금구조 여전하고 단순노무 비율 높아...

   

   

10월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 2019년 비정규직 근로자가 전체 임금근로자의 36.4%를 차지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년도별 증가율 추이를 보아도 2014년 32.2% -> 32.8%(2016)->33.0%(2018)로 증가폭이 0.1-0.2% 수준이었으나 올해는 작년대비 3.4%로 매우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.

   

성별로 보면 비정규직 근로자는 748만 1천명 중 여자가 412만 5천명(55.1%), 남자는 335만 6천명(44.9%)이다근로형태별로 보면 한시적 근로자가 478만 5천명(23.3%), 시간제 근로자는 315만 6천명(15.3%), 비전형 근로자는 204만 5천명(9.9%) 순이며 연령별로 보면 60세 이상 193만 8천명(25.9%), 50대 157만 4천명(21.0%), 20대 136만 2천명(18.2%) 순으로 높았다. 50대 이상이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의 절반에 가까운 45.9%를 이룬다.

   

근로시간과 임금을 보면 정규직 근로자는 38.8시간 일했고 316만 5천원 (2019년 68, 3

월평균)의 임금을 받았고 비정규직 근로자는 30.8시간 일하고 172만 9천원 받았다비정규직

임금이 정규직의 54.6%로 임금격차가 여전히 크다.

   

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 97만 8천명(13.1%), 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 86만 6천명(11.6%), 건설업 85만 1천명(11.4%) 순이며직업별로는 단순노무종사자가 230만 6천명(30.8%), 전문가 및 관련 종사자 116만 2천명(15.5%), 서비스종사자 113만 8천명(15.2%) 순으로 나타나고 있다.

   

시간제 근로자의 고용안정성은 56.4%도 2017년 60%였던 것에 비하면 큰 폭으로 떨어졌다

비정규직 근로의 절반에 가까운 42.2%를 차지하는 시간제 근로 종사자들은 대다수가 여성이다(여성 73.2%, 남성 26.8%). 시간제 남자 근로자는 20.0시간 일하고 1004천원 받았고 여자는 18.5시간 일하고 899천원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

   

그 외에도 전체 임금근로자의 10.%만이 유연근무제를 활용하고 있었다.

   

출처통계청

   


0
기사수정
  • 기사등록 2019-10-30 15:27:18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확대이미지 영역
  •  기사 이미지 마스크가 코로나 감염여부를 알려줘요.
  •  기사 이미지 '일월오봉도'(日月五峰圖)에 과거시험 답안지가 숨겨져 있었다?
  •  기사 이미지
국민신문고
정부24
최신뉴스더보기
영상뉴스더보기

기사 작성의 동영상 등록에 동영상 소스를 넣어주세요.
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